파워볼그림 파워볼게임 네임드사이트 다운로드 분석기

▲ 17일(한국시간) 5회 교체되며 불만을 드러낸 탬파베이 투수 블레이크 스넬.
▲ 17일(한국시간) 5회 교체되며 불만을 드러낸 탬파베이 투수 블레이크 스넬.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탬파베이 레이스가 한 이닝에 최악의 경기력을 보여줬다.

탬파베이는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6차전에서 휴스턴 애스트로스에 4-7로 패했다. 탬파베이는 시리즈 3연승 후 3연패로 7차전까지 끌려갔다.

탬파베이는 2회 브랜든 라우의 안타 후 2사 1루에서 윌리 아다메스가 중견수 방면 1타점 2루타를 날려 선취점을 올렸다. 스넬은 4회까지 휴스턴 타선을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그러나 5회 분위기가 반전됐다. 스넬은 율리에스키 구리엘에게 볼넷, 알레드미스 디아스에게 안타를 맞았다. 그러자 벤치가 움직였다. 올 시즌 가장 좋은 불펜인 디에고 카스티요 카드를 꺼낸 것. 스넬은 불만스러운 표정과 혼잣말로 마운드를 내려왔다.

결과적으로 교체는 실패였다. 카스티요는 마틴 말도나도의 희생번트 후 1사 2,3루에서 조지 스프링어에게 2타점 역전 적시타를 맞았다. 시프트도 통하지 않았다. 내야수들이 좌익수 방면으로 전진 시프트를 펼쳤는데 스프링어는 우중간 빈곳으로 타구를 굴려 안타를 만들었다.

카스티요는 호세 알투베에게 1타점 2루타를 맞고 추가실점했다. 여기에 포수 패스트볼로 알투베가 3루에 진루했다. 휴스턴은 마이클 브랜틀리의 볼넷, 카를로스 코레아의 1타점 적시타로 카스티요를 무너뜨렸다.

▲ 마이크 주니노가 삼진 후 배트를 부러뜨리고 있다.
▲ 마이크 주니노가 삼진 후 배트를 부러뜨리고 있다.

공격도 통하지 않았다. 탬파베이 포수 마이크 주니노는 5회 1사 1루에서 세 번의 헛스윙으로 삼진을 당한 뒤 배트를 부러뜨리기도 했다. 주니노는 7회에도 2개의 포수 패스트볼을 기록해 추가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다.

탬파베이는 마누엘 마고가 7회, 8회 연타석 홈런으로 끝까지 추격했으나 9회 병살타로 이닝이 끝났다. 전날 8회 동점 홈런을 친 최지만은 이날 8회 1사 후 대타로 나와 먼 공에 루킹 삼진을 기록했다.

공수가 풀리지 않은 탬파베이는 최종전까지 몰렸다. 에이스 스넬 카드가 끝났고 필승조 카스티요가 무너진 상황에서 수비 집중력까지 흐트러진 탬파베이. 모든 것을 쏟아부어야 하는 7차전에서 다시 처음 3연승의 기세를 보여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2020.1.7/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2020.1.7/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을 만나 인터뷰를 하겠다며 윤 총장이 사는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침입했던 취재진이 검찰에 넘겨진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파워볼게임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달 말 모 인터넷언론사 기자 등 3명이 업무방해·주거침입 혐의로 고발당한 사건에 대해 일부 기소의견, 일부 불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들 기자 2명과 운전자 1명은 지난 8월25일 오전 윤 총장이 거주하는 서울 서초구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 ‘집을 보러 왔다’ 고 속이고 무단으로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아파트 관리업체는 112에 이들을 신고했으며 이들은 출동한 경찰에 의해 제지당했다. 이후 아파트 측은 이들 3인을 업무방해와 주거침입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경찰 관계자는 “어떤 혐의가 기소의견에 해당하는지는 밝힐 수 없다”고 했다.

사진=영국 언론 스포츠몰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브루노 페르난데스(맨유) 향한 관심. 레알 마드리드와 FC바르셀로나가 눈여겨 보고 있다.

영국 언론 스포츠몰은 17일(한국시각) 또 다른 영국 언론 더선의 보도를 인용해 ‘레알 마드리드와 FC바르셀로나가 페르난데스 영입 전쟁 준비를 마쳤다’고 보도했다.

지난 1월 맨유의 유니폼을 입은 페르난데스는 팀의 중심으로 자리잡았다. 그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7경기에서 18개의 공격 포인트를 기록했다. 유럽대항전 등으로 범위를 넓히면 맨유 소속으로 26경기에 출전, 14골-10도움을 남겼다. 맨유는 페르난데스의 활약 속 지난 시즌 EPL 3위를 차지했다.

맹활약을 펼치는 페르난데스. 유럽의 다른 빅 클럽들이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 매체는 ‘레알 마드리드와 FC바르셀로나가 페르난데스를 주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페르난데스는 맨유의 여름 이적 시장 행보에 불만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레알 마드리드와 FC바르셀로나는 2020~2021시즌 뒤 페르난데스가 이동할 수 있다는 가정 아래 이적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페르난데스는 맨유와 2025년 6월까지 계약했다. 이후 12개월 연장 옵션까지 남아있다.

[서울경제] 프로젝트 그룹 ‘환불원정대’ 천옥(이효리), 은비(제시), 유재석, 정재형, 만옥(엄정화), 실비(화사)가 1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리는 MBC ‘쇼! 음악중심’ 일정 참석을 위해 방송국에 들어서고 있다.

환불원정대는 17일 오후 3시40분에 방송되는 ‘쇼! 음악중심’ 무대에서 ‘돈 터치 미(DON’T TOUCH ME)’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이들은 지난 10일 이 노래를 통해 국내 주요 음원차트를 석권했다.

만옥(엄정화), 천옥(이효리), 은비(제시), 실비(화사)로 구성된 환불원정대는 ‘놀면 뭐하니?’에서 활약하고 있다.

던 ‘던디리던’ 사진=피네이션
던 ‘던디리던’ 사진=피네이션

가수 던이 11개월 만에 자신의 독특한 색을 입힌 앨범으로 컴백했다. 특히 이번 신보와 타이틀곡을 통해 자신이 추구하는 색이 무엇인지, 아티스트로서의 던은 어떤지를 보여주는데 성공했다.파워볼게임

지난 9일 던은 첫 미니앨범 ‘던디리던’을 발매했다. 지난해 발매한 ‘돈’에 이후 11개월 만의 컴백이었다. 당시에는 진중함을 보여줬다면 이번에는 자유로운 자신의 모습을 보여줬다. 또한 그는 곡 작업에 참여하며 싱어송라이터로서의 면모도 자랑했다.

그런 덕분에 이번 앨범에서는 던이 직접 보여주는 자신만의 아티스트로서의 색을 느낄 수 있었다. 독특하면서도 묘한 매력, 그리고 소속사 피네이션 식구들의 든든한 지원으로 풍성한 앨범이 완성됐다.

특히 타이틀곡 ‘던디리던’에서는 그런 던의 필(Feel)을 더 느낄 수 있었고, 묘한 중독성을 선사하며 자신만의 매력에 홀릭되도록 만들었다.

던 제시 사진=피네이션
던 제시 사진=피네이션

#. 거침없는 솔직함+던의 몽환미(feat.제시의 파워 래핑)

‘던디리던’의 도입에서는 ‘안녕 난 던이라고 해’라는 가사가 등장한다. 시작부터 자신을 알리며 당당하게 무대를 연다. 여기에 ‘미모는 덤이라고 해 / 다 비아냥거리라고 해 / 내 이름을 모르면 서치하라 해’라는 가사로 거침없는 직진 던의 모습이 느껴졌다.

또한 공개연애 중인 현아의 이름과 그를 떠올리게 하는 ‘버블 팝’이라는 단어가 등장, ‘But I’m 싸이코 / 싸이코 Like 싸이 형’이라고 소속사 사장 싸이의 실명까지 거론하는 가사 등으로 던의 솔직하고 당돌한 면모도 엿볼 수 있었다.

이런 솔직한 가사들이 던 특유의 몽환적인 분위기와 어우러지면서, 블랙홀 속에 빠져 들어가는 흡입력이 발휘됐다. 여기에 제시의 파워풀한 피처링이 더해지며 ‘던디리던’이 몽환적이고 자유로운 느낌보다는 좀 더 힘있는 곡으로 다가왔다.

#. 이미 ‘던디리던’에 중독, 훅 다가온 마성의 매력

진중함이 가득했던 ‘돈’보다 ‘던디리던’은 확실히 조금은 가볍고 즐길 수 있다는 큰 장점이 있었다. 또한 직관적 가사와 만난 멜로디와 중독적인 훅은 이런 분위기를 잘 살려줬다.

이와 관련해 힙한 멜로디와 휘파람 리프의 효과는 컸다. 여기에 ‘던디리 던디리 던던던’이라는 가사와 훅은 중독적이면서 자꾸만 귓가와 머릿속을 둥둥 떠다니는 효과를 발산했다.

피처링을 해준 제시의 파트 역시 마찬가지였다. 파워풀한 래핑으로 큰 임팩트를 선사한 것은 물론, 제시 특유의 화투로 대화를 주고 받는 듯한 느낌을 주면서 그 효과가 톡톡히 드러난 것. 그렇기에 의외로 던과 제시의 조합이 시너지를 내며 던 만의 필이 중독적으로 솔직하게 잘 드러났다.파워볼엔트리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